제목만큼 쉬운 것도, 어려운 것도 없다네

종이매체와 온라인매체에서 ‘제목뽑기’는 참 다르다. 두 매체 모두에서 제목은, 기사내용의 집약일 뿐만 아니라 미끼로써 기능한다. 하지만, 그 정도가 다르다. 종이매체에서 제목이 ‘간판’의 역할에 좀 더 충실하다면, 온라인매체에서 제목은 ‘미끼’의 역할에 더 충실하려고 하는 것 같다. “온라인 기사는 제목 장사가 반이상”이라는 자조섞인 푸념은 정확하게 매체현실을 반영하고 있다. 제목을 둘러싼 글쓴이와 편집부의 보이지 않는 갈등도 온라인매체에서 더 심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