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환 추기경 _ 귓속말

2004년 서울

어느새 다섯 해가 흘렀다….
결국, 추기경도 죽는다. 교황이 죽는 것처럼….

숱한 언론들이 “그 분이야말로 민주화의 진정한 버팀목이었다”고 찬송가를 부르건만, 정작 혼수상태에 빠진 오늘의 민주주의에 대해선 말이 없다. 여섯 명이 불에 타 죽은 것은 대수롭지 않은 일이 되고 있다.

추기경은 나중에 돌아가셨는데도, 앞서 간 다섯 명의 철거민들보다 먼저 흙에 묻힌다.
검게 그을린 시신들은, 아직도 냉장고에서 떨고 있다….